뮤지컬, 넌버벌 퍼포먼스, 무용, 연극, 전통 등 장르에 구애 받지 않고 한국적인 것에 대한 현대적 재해석, 드라마와 움직임의 유기적 결합을 무대 위에서 구현하고자 쉼없는 창작 활동을 하고 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