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서울신문/한겨례] 넌버벌퍼포먼스 비밥 싱가포르 첫 공연현장

유쾌한 몸짓, 맛있는 소리, 80분 내내 열광, 폭소
보디 랭귀지 전세계 어느 나라 사람이나 서로 언어를 몰라도 간단한 감정표시와 의사전달을 할 수 있는 몸짓이다. 몸짓으로 전 세계 사람이 이해하고 웃고 즐길 수 있는 공연이 있다. 몸짓과 소리, 리듬과 비트만으로 구성된 넌버벌 퍼폼너스, 즉 비언어 퍼포먼스다. 대사가 없어서 언어 장벽이 없고,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.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